광고

행안부, ‘범정부 폭염대책본부’ 가동

김부겸 장관 대책회의 주재, 폭염피해 차단 총력 당부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8/08/03 [16:10]

▲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3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폭염으로 인한 인명 및 재산 피해 최소화를 위한 중앙부처, 17개 시ㆍ도 재난안전실 등 범정부 폭염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행정안전부 제공


[FPN 김혜경 기자] = 40도를 넘나드는 유례없는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정부는 행정안전부가 자체 운영하던 폭염대책본부를 관계부처가 모두 참여하는 ‘범정부 폭염대책본부’로 격상해 운영하기로 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3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폭염으로 인한 피해와 현장대책을 점검하기 위해 관계부처ㆍ지자체가 참석한 영상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밝혔다.

 

범정부 폭염대책본부에는 행안부, 복지부, 산업부, 농식품부, 국토부, 고용부, 해수부, 환경부 등 8개 부처와 기상청, 소방청이 참여한다.

 

행안부 관계자는 “건설과 산업계의 작업 중단, 농수산업계의 피해 등 폭염으로 인한 복합적인 2ㆍ3차 피해가 급속하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범정부적인 노력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김 장관은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대책으로 금융권 영업지점의 무더위 쉼터 개방과 기존 무더위 쉼터의 야간ㆍ주말 개방 확대 등의 조치를 적극 시행하도록 당부했다. 폭염을 자연재난에 포함하는 법 개정 이전이라도 폭염 대응을 위한 매뉴얼을 사전에 마련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김부겸 장관은 “유례없는 폭염으로 국민이 하루하루 고통스러워하고 인명 피해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 우려스럽다”며 “범정부적인 대응을 통해 폭염으로 인한 피해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께서도 폭염이 지속되는 동안 낮 시간대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노부모님께 안부 전화를 드리는 등 가족의 건강부터 잘 챙겨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이슈분석
[FPN TV 이슈분석] 국회 행안위 법안 심사 앞둔 소방시설법 개정안, 문제는?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