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ㆍ강원ㆍ경남 소방본부장 직급 높인다

부산→ 소방정감, 강원ㆍ경남 → 소방감 상향

최영 기자 | 입력 : 2018/08/08 [17:39]

부산소방안전본부 전경


[FPN 최영 기자] = 부산과 강원, 경남 등 일부 국가직 소방본부장의 직급이 한 단계씩 높아진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6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지방자치단체에 두는 국가공무원의 정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을 입법예고 했다.


이 개정안에는 부산 소방본부장의 직급을 현 소방감에서 소방정감으로 높이고 강원도, 경상남도 소방본부장의 직급을 현행 소방준감에서 소방감으로 각각 상향 조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는 점차 대형화ㆍ복잡화되는 각종 재해ㆍ재난의 지역별 현장 지휘 통솔체계를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그간 재난 현장에서 긴급구조통제단장으로 활동하는 소방본부장은 유관기관을 조정하고 통제해야 하지만 지원기관장보다 직급이 낮아 통제단장 역할을 수행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이어져 왔다.


특히 부산의 경우 초고층 건축물과 항만 위험물질 등을 전국에서 가장 많이 취급하는 지역이다. 게다가 다중이용업소 밀집도는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다. 그러나 지난 2009년 소방정감으로 상향조정된 서울과 달리 1978년 소방감 직급의 소방본부가 설치된 이후 소방 수요나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40년 동안 그대로 유지돼 왔다.


시ㆍ도 소방본부장의 직급 상향은 소방공무원 증가를 고려할 때 반드시 필요하다는 지적도 많았다. 조직이 확대되면서 원활한 지휘 통솔과 책임 또한 증가되고 있는 추세이기 때문이다.


부산의 경우 소방감 계급의 소방본부가 설치된 1978년 당시 541명이었던 소방인력이 3327명으로 5.9배나 늘었다. 강원도의 경우에도 1992년 첫 본부 설치 때 770명이었던 인력은 3183명으로 4.1배 증가했다. 1992년 들어선 경남 소방본부 역시 1517명에서 2823명으로 1.9배가 많아졌다.


소방청은 그간 이 같은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행정안전부와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와 지속적인 협의를 진행해 왔다.


이번 개정이 완료되면 전국의 소방본부장 직급은 소방정감이 서울과 경기(남부)에 이어 부산까지 더해져 3곳이 된다. 소방감 직급은 인천, 충남, 전남, 경북에서 강원, 경남이 추가되면서 총 6곳으로 늘어나며 소방준감 직급은 대구, 울산, 대전, 충북, 전북, 광주, 경기(북부) 등 7곳으로 현재와 동일하게 유지된다.


한편 전국 시ㆍ도 소방본부 중 지방소방공무원 신분의 소방준감 직급을 부여받고 있는 곳은 제주와 세종이 있으며 국가직과 지방직을 모두 포함해 총 18곳이다. 창원의 경우 소방본부가 들어서 있지만 지방소방정 또는 소방준감 직급 모두 소방본부장을 맡을 수 있도록 조례로 규정하고 있다.


최영 기자 young@fpn119.co.kr

광고
이슈분석
[FPN TV 이슈분석] 국회 행안위 법안 심사 앞둔 소방시설법 개정안, 문제는?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