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소방복합치유센터 설립ㆍ운영 근거 마련해야”

소방공무원 보건안전 및 복지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 발의

최누리 기자 | 입력 : 2018/08/09 [18:05]

▲ 자유한국당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구을)     ©주호영 의원실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소방복합치유센터(이하 치유센터)의 설립과 운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개정 법률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자유한국당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구을)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소방공무원 보건안전 및 복지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소방공무원복지법)’을 지난달 25일 대표 발의했다.

 

주 의원에 따르면 소방공무원은 직무 특성상 부상이 잦고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PTSD) 등 정신질환을 앓는 경우가 많다.

 

이에 정부는 충북 음성군 맹동면에 건물면적 3만㎡, 300병상 규모의 치유센터를 2022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치유센터는 화재ㆍ붕괴 등 다양한 위험 요인이 있는 환경에서 근무하는 소방관에게 특화된 병원으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PTSD), 화상, 근골격계, 건강증진센터 등 12개 과목을 진료하며 일반 주민도 이용할 수 있다.

 

이에 개정안에는 국가가 소방관에게 건강진단과 심리상담 등 의료지원을 제공하고 소방복합치유센터 운영비용을 부담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비연고지 소방관에게는 가족 수와 거리 등을 고려해 직원 숙소를 제공하도록 하는 근거도 포함하고 있다. 

 

주 의원은 “관련법에는 치유센터 설립과 운영 근거가 미비하다”며 “강원과 경북 등 일부 지역에는 상당수 소방관이 비연고지에서 근무해 직원 숙소를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 개정을 통해 치유센터 설립과 운영과 직원 숙소 지원에 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함으로써 소방공무원의 복지 증진에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이슈분석
[FPN TV 이슈분석] 국회 행안위 법안 심사 앞둔 소방시설법 개정안, 문제는?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