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부평지하상가 혼성 의소대, 안전약자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구슬땀’

119뉴스팀 | 입력 : 2018/08/10 [15:15]


부평지하상가 혼성 의용소방대는 화재에 취약한 안전약자 세대를 방문해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에 값진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부평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8일 부평5동 일대로 활동에 나선 안상수 의용소방대장 등 7명은 독거노인, 차상위계층 등 화재안전에 취약한 세대를 방문하면서 직접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하고 말벗이 돼 주고 있다.

 

주택용 소방시설은 소화기와 주택 화재 경보기로 구성된 소방기구를 말하는 것으로 화재 발생 초기 연기를 감지해 경보음을 울려 피난을 유도하고 화재를 진압할 수 있어 화재 피해 예방에 큰 역할을 한다.   

 

의용소방대는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뿐만 아니라 심폐소생술 강사 자격증을 취득한 ‘119수호천사’란 이름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나서는 등 지역 곳곳에서 안전을 위해 꾸준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안상수 의용소방대장은 “지역 곳곳 안전에 취약한 세대를 찾아 화재 예방을 위한 설치를 통해 가정의 안전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119뉴스팀 119news@fpn119.co.kr

광고
이슈분석
[FPN TV 이슈분석] 국회 행안위 법안 심사 앞둔 소방시설법 개정안, 문제는?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