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소방관 PTSD 국립공원에서 치유합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 스트레스 회복 프로그램’ 9월부터 운영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8/08/27 [12:56]

© 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FPN 김혜경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은 현직 소방관들을 대상으로 국립공원에서 신체적ㆍ정신적 치유의 기회를 제공하는 ‘국립공원 스트레스 회복 프로그램’을 9월부터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소방공무원의 스트레스 해소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북한산, 지리산, 소백산, 설악산 등 생태탐방원 4곳에서 회당 30~45명씩 3박 4일간의 일정으로 총 29회 진행될 예정이다.

 

PTSD는 살인ㆍ방화ㆍ재해 등 참혹한 사건을 직접 겪거나 목격하면서 발생된 공포감에 기인한 정신적 손상으로 불면증, 우울증 등 정상적인 사회생활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생체 반응이 나타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자연 속 명상, 생태 트레킹, 영화 심리치유, 어둠 속 자기성찰, 생태체험 등 국립공원 특성에 적합한 맞춤형 PTSD 회복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지난 7월 대전소방본부 소방관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한 결과 프로그램 참여 전 평균 52였던 스트레스 지수가 참여 후 측정 결과에서는 45.7로 평균 6.3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프로그램 운영 결과를 매회 분석해 스트레스 회복에 보다 효과적인 내용으로 만들 계획이다.

김영래 국립공원관리공단 탐방복지처장은 “국민의 안전을 위해 열심히 일하는 소방관들이 국립공원 치유 프로그램을 통해 PTSD가 회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집중조명
[집중조명] 9년 만에 소방복제 전면 개선… 어떻게 바뀌나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