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행안부 “대형화재 대응 시 민간 전문가 의견 적극 반영 한다”

민관협력 ‘대형화재 재난관리 조정협의체’ 구성ㆍ운영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8/08/30 [17:11]

[FPN 김혜경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30일 다중밀집시설 대형화재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고 신속한 수습을 위해 민간전문가와 관련 기관이 참여하는 ‘대형화재 재난관리 조정협의체’를 구성,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행안부, 국토교통부, 소방청, 국립재난안전연구원, 한국소방안전원,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정부와 유관기관 업무 담당자ㆍ관련 학과 교수 등 전문가 20명이 참석했다.

 

조정협의체는 이날 회의에서 재난관리 조정협의체의 향후 활동과 활성화 방안, 최근 대형화재 현안 등을 집중 논의하고 대형화재가 빈발하는 겨울철 이전에 현장 점검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평상시에는 관련 분야 전문가와 간담회, 훈련 참여 등으로 협력체계를 구축하며 관련 기관과는 기능별 역할 정립, 매뉴얼 개선, 협업 등 상시 소통이 가능한 네트워크를 구성한다.

 

재난 발생 시에는 조정협의체를 중심으로 구성된 중앙수습지원단을 재난현장에 파견해 지자체의 기술적 자문, 조언 역할과 함께 중앙정부 차원에서의 행정과 재정적 조치사항 파악ㆍ보고 등의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전상률 행안부 사회재난대응과장은 “현장 재난 대응ㆍ수습 조직인 중앙수습지원단의 운영을 활성화하고 재난 시뿐만 아니라 평상시 재난관리에 연속성을 부여해 보다 유기적인 협력으로 대형화재 대응 역량이 크게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행안부는 작년 말 제천 복합건물 화재, 올해 초 밀양 병원화재 당시 ‘범정부 현장대응지원단’을 현장에 파견해 사고 대응과 수습에 나섰지만 관계 부처 공무원을 중심으로 구성되다 보니 전문가 의견 반영 등에 아쉬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부는 각종 재난관리 분야에서 활동할 민간 전문가 인력을 확보하고 ‘대형화재 재난관리 조정협의체’ 구성원에 포함시켜 운영하기로 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집중조명
[집중조명] 9년 만에 소방복제 전면 개선… 어떻게 바뀌나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