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진화용 헬기 입찰 담합 업체 무더기 적발

공정위 9개 업체에 과징금 1억5300만원 부과

최누리 기자 | 입력 : 2018/10/05 [13:08]

© 공정거래위원회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헬기임대 업체 10곳이 산불진화용 헬기임차 용역입찰에서 담합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김상조, 이하 공정위)는 지난달 30일 공정거래위반 혐의로 헬기임대 업체 10곳을 적발하고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1억530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공정위 조사 결과 이들 10개 업체는 지난 2014년 1월부터 3월까지 울산광역시 등 25개 지방자치단체가 발주한 산불진화용 헬기임차 용역 입찰에서 입찰가격 등을 사전 모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낙찰받기로 한 회사가 미리 자신의 입찰률을 들러리사에 알려주거나 들러리사가 100%에 가깝게 써내는 방식으로 짬짜미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강원도 평창군 등 지자체 25곳의 산불진화용 헬기임대 입찰에서 수의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공정위는 홍익항공에 4800만원, 헬리코리아 2500만원, 유아이헬리제트 1800만원 등 9개 업체에 총 1억53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창운항공(주)의 경우 자본잠식 등 과징금 납부 능력이 없다는 점이 인정되면서 과징금이 부과되지 않았다.

 

공정위는 “이번 조치는 국가 재난을 대비하기 위해 추진하는 산불진화용 헬기임차 용역 사업의 담합을 제재한 것으로 관련 입찰시장의 질서 확립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이슈분석
[FPN TV 이슈분석] 국회 행안위 법안 심사 앞둔 소방시설법 개정안, 문제는?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