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주 효자동 모텔서 불… 1명 중상, 26명 연기 흡입

최인영 기자 | 입력 : 2018/10/08 [21:26]

 

[FPN 최인영 기자] = 7일 오전 10시 13분께 전북 전주 완산구 효자동의 한 5층짜리 모텔 2층에서 불이 나 33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건물 관계자 1명이 중상을 입고 투숙객 26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2층 객실과 침대 등 가재도구가 타 소방서 추산 1200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전주완산소방서는 전기적 요인에 의한 화재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최인영 기자 hee5290@fpn119.co.kr

광고
집중조명
[집중조명] 9년 만에 소방복제 전면 개선… 어떻게 바뀌나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