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국 석유ㆍ가스 비축시설 안전관리실태 점검

합동점검단, 12월 중 안전관리 종합 개선대책 마련

최누리 기자 | 입력 : 2018/10/26 [09:43]

▲ 고양시 저유소 화재 당시 소방관들이 활활 타오르는 저유소 인근에서 진압활동을 벌이고 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FPN 최누리 기자] = 정부가 고양시 저유소 화재 발생을 계기로 석유ㆍ가스 비축시설에 대한 안전관리실태를 긴급 점검한다.

 

정부는 관계기관 합동으로 이달 24일부터 11월 30일까지 저유소 시설과 석유ㆍ가스 비축시설, 민간 석유저장시설 등 55개 지역에 대해 안전 점검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나머지 석유저장 시설(122개소)은 소방청 주관으로 오는 11월 30일까지 안전점검을 진행한다.

 

점검 대상으로는 대한송유관공사 저유소시설 9개소, 한국석유공사 비축시설 9개소, 한국가스공사 가스 저장시설 4개소, 민간 석유ㆍ가스 저장시설 33개소(석유 29, 가스 4개)다.

 

합동점검단은 행정안전부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고용노동부, 소방청으로 구성됐다. 또 소방산업기술원 등 관련 분야 전문기관과 민간 전문가 등이 참여해 안전관리실태를 종합적으로 점검한다.

 

대형 유해화학 물질ㆍ제도ㆍ취급 저장시설에 대한 정부합동안전점검은 추후 실시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 사항은 위험물과 소방설비의 관리실태, 에너지 안전시설의 적정성, 위험 상황 인지 등 안전관리체계 전반이다.

 

▲ 주요 점검내용     © 행정안전부 제공

 

분야별로는 ▲안전관리체계 ▲위험물ㆍ소화설비 ▲에너지안전 ▲방호체계로 구성됐다. 점검 결과 지적사항 중 현장에서 즉시 개선 가능한 부분은 현지 시정 조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법ㆍ제도 개선이 필요하거나 시설ㆍ설비 투자와 안전기준 개선 등이 필요한 사항은 문제점을 분석해 정부 합동으로 석유ㆍ가스 저장시설의 안전관리 종합 개선대책을 12월 중 마련ㆍ추진할 방침이다.

 

이승우 행정안전부 사회재난대응정책관은 “고양시 저유소 화재사고를 계기로 국가기반시설의 기능 연속성 유지를 위한 안전관리 실태를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미비점을 보완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안전관리 종합 개선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집중조명
[집중조명]고양 저유소 화재 “모든 게 처음이었다”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