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소방서, 119다매체 신고 서비스 홍보

신성철 객원기자 | 입력 : 2018/11/08 [16:00]

창녕소방서(서장 손현호)는 각종 재난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음성통화 외에 문자(SMS, MMS), 앱(App), 영상통화 등을 이용한 119 다매체 신고 서비스를 지속해서 홍보하고 있다.

 

119다매체 신고 서비스란 신고자와 119상황실 간 말로하지 않아도 119 신고가 가능한 서비스로 위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시 청각장애자나 외국인, 의사소통이 곤란한 경우 긴급상황을 전달할 수 있는 서비스다.

 

앱 신고는 ‘119신고’ 앱을 다운 받아 설치한 후 신고 서비스를 선택해 전송하면 된다.

 

이렇게 신고할 경우 GPS 위치정보가 119상황실로 전송돼 신고자의 정확한 위치 확인이 가능하기 때문에 산악사고 등에서 활용도가 높고 문자와 동영상도 함께 전송이 가능해 정확한 현장상황을 전달할 수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아직 모르는 군민이 많지만 앞으로 지속해서 홍보해 다매체 신고 서비스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성철 객원기자 breanshin77@korea.kr

창녕소방서 교육홍보담당자
광고
집중조명
[집중조명]고양 저유소 화재 “모든 게 처음이었다”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