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명 사상’ 인천 주상복합 화재 현장소장 징역 1년

용접공 금고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

최누리 기자 | 입력 : 2019/03/05 [23:05]

[FPN 최누리 기자] = 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인천 주상복합건물 신축 공사장 화재와 관련해 법원이 현장소장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인천지법 형사6단독 임정윤 판사는 지난 3일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모 건설업체 현장소장 A 씨(52)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고 밝혔다.

 

또 당시 용접 작업 중  불을 낸 용접공 B 씨(57)에게는 금고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임 판사는 “여러 사람이 희생되는 중대한 결과가 발생했고 피고인들의 과실이 하나의 원인”이라며 “A 씨는 공사현장의 안전관리 책임자로서 여러 주의의무를 소홀히 했다”고 판시했다.

 

이어 “시공 업체는 안전 조치 의무를 이행하는 것보다 경제적 이익만 중시했다고 볼 수 있다”면서 “B 씨도 용접하며 튀는 불꽃을 막을 조치를 소홀히 해 과실이 가볍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들은 지난해 3월 30일 오전 11시 34분께 인천시 부평구 한 주상복합건물 신축공사장에서 안전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아 화재가 발생하면서 하청업체 근로자 등 3명을 숨지게 하고 4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화재는 공사장 1층에 있던 B 씨가 철근 파이프를 연결하기 위해 용접 작업을 하던 중 불티가 2m가량 떨어진 단열재에 튀면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불은 다시 바닥에 쌓여있던 스티로폼 단열재로 옮겨붙으면서 화염과 유독가스가 발생하는 등 대형 화재로 번졌다.

 

당시 초기 진화를 위해 사용하려던 소화기는 고장 나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화재 대비를 위해 용접 작업 중 반드시 갖춰야 하는 비산방지덮개와 용접방화포 등도 현장에 없었다.

 

A 씨는 건설기술 자격을 갖추지 않은 무자격자였지만 현장 소장으로 근무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그는 화재 발생 전 용접 작업 중인데도 점심을 먹는다며 자리를 비우는 등 관리ㆍ감독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광고
특집
[특집] 2019 국제소방안전박람회를 빛낸 Hot Item(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