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소방서, 화재 시 대피 먼저! 피난 홍보 교육

정지원 객원기자 | 입력 : 2019/03/15 [12:30]

 

영광소방서(서장 박상래)는 초기 화재 진압 중심 소방교육 방식에서 벗어나 화재 시 인명 피해를 줄이기 위한 피난대피 화재 대응방안을 중점 홍보한다고 밝혔다.

 

소방서에 따르면 최근 인명 피해 유형을 보면 화재 시 화상으로 인한 피해보다 플라스틱 등 내장품이 타면서 다량의 유독가스가 발생, 연기 흡입 사상자가 많아 얼마나 빨리 대피하느냐에 따라 생사가 갈렸다.
 
이에 소방서는 다중이용시설 등에 피난 우선의 환경을 위해 비상구 확보 여부를 확인하고 피난중심의 훈련과 소방안전교육을 시행할 예정이다.

 

박상래 서장은 “화재 시 소화기를 들고 대응하기보다 ‘먼저 안전하게 피난하고 119에 신고한다’는 시민인식의 변화로 앞으로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며 “시민의 안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지원 객원기자 jjw647@korea.kr 

광고
광고
특집
[특집] 2019 국제소방안전박람회를 빛낸 Hot Item(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