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소방 현장 하늘에서 본다”… 드론시대 개막

소방청, ‘소방 무인비행장치 운용 규정’ 제정

유은영 기자 | 입력 : 2019/03/29 [14:48]

▲ 서울 강남 구룡마을 화재 연소확대 감시     © 소방청 제공


[FPN 유은영 기자] = 앞으로 각종 재난 현장에서 무인비행장치인 드론이 적극 활용될 전망이다. 2013년 11월 중앙119구조본부에서 처음 도입된 드론은 전국 112대가 운용 중이다. 하지만 초고층건물 인명검색이나 재난현장 지휘관제 등 제한적으로만 활용됐다.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소방 무인비행장치 운용 규정’을 제정해 내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규정에는 소방드론 전담부서 지정, 조종자의 자격ㆍ임무, 조종인력 양성과 기술향상 방안 등이 포함됐다. 운용 중 사고로 인한 피해보상이 가능하도록 보험가입도 의무화했다.

 

소방청은 올해 국립소방연구원 설립에 맞춰 소방드론의 운용과 관리, 기술지원 등을 전담하는 드론교육연구센터를 연구원 내에 상설조직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드론 교육센터는 소방공무원을 드론 전문가로 양성하도록 전문 교육과정을 개설하고 드론 활용이 필요한 재난현장에 드론 교관으로 구성된 ‘드론운영팀’을 투입한다. 지속적인 실험과 연구를 통해 기술 부문을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전국 시ㆍ도 소방본부와 소방서 단위에도 드론 전담부서를 지정해 현장의 애로와 문제점을 수렴한다. 소방청은 정책개발에 힘쓴다는 입장이다.

 

소방 드론 조종자는 1대당 통제관과 조종자, 부조종자 등 각 1명씩 총 3명으로 편성한다. 진압ㆍ구조ㆍ구급대원이 이를 겸한다. 조종자와 부조종자는 ‘항공안전법’에서 정하는 초경량비행장치(밀티콥터) 조종자 증명을 받은 사람, 소방교육 훈련기관에서 드론 교육과정(1주 이상)을 이수한 사람 등 두 가지 조건에 상응해야 하고 소방기관의 장이 지정하는 사람이 둘 중 하나의 자격을 갖춰야 한다.

 

소방 드론의 원활한 운행을 위해서는 비행금지ㆍ제한구역, 비행장애요인 등 운용에 필요한 사항을 연 1회 이상 정기적으로 조사한다.

 

중앙소방학교는 올해 2월 56명의 조종자격자 양성교육을 시작으로 소방 드론 전술운용 교육과정을 2회 운영한다. 각 지역의 시ㆍ도 소방학교에서도 드론 기초교육과정을 개설해 연간 300여 명의 조종인력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간 소방드론은 비행금지구역이나 일정고도 이상에서 비행 시 관할 지방항공청장의 사전승인이 필요해 초기 대응이나 응급상황 대처에 애로가 많았다. 이에 소방청은 국토교통부에 건의해 비행승인 신청 절차를 완화하는 ‘항공안전법 시행규칙’(2018.11.22. 시행)을 개정했다.

 

따라서 기존에는 공공 목적으로 긴급히 비행하려는 경우 3일 전 비행 승인 신청서를 제출하고 허가받아야 했으나 개정 이후에는 유선으로 먼저 승인받고 비행 종료 후 신청하면 된다.

 

고도 기준 제한도 완화됐다. 비행 예정 지역 수평거리 150m 범위 안에서 가장 높은 건물의 옥상을 기준으로 150m까지는 별도의 승인이 필요 없다.

 

김일수 119구조구급국장은 “소방드론을 통해 입체적으로 재난현장을 파악하고 대응책을 수립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제작부터 활용까지 전 과정 설계를 고도화해 국민 보호에 다양하게 활용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유은영 기자 fineyoo@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재난안전제품 인증제도 도입 1년… “두 마리 토끼 잡았다”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