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은평소방서, 화재 시 ‘피난우선’ 홍보

119뉴스팀 | 입력 : 2019/04/15 [17:00]

 

은평소방서(서장 정재후)는 화재 발생 시 소중한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먼저 피난하고 신고를 하는 초기 화재 행동요령을 집중 홍보에 나섰다.

 

지난 2018년 11월 수원의 복합상가건물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했지만 당시 250여 명이 있던 PC방의 매니저가 화재를 알려 신속하게 대피를 유도해 인명 피해가 없었다.

 

또 천안 차암초등학교 증축공사 중 불이 났으나 평소 화재 대피 모의 훈련을 실시해왔던 학생들은 모두 신속하게 대피해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사례가 있다.

 

‘피난우선’의 방법은 화재 발생 시 연기ㆍ화재 확산으로 인한 인명 피해를 줄이기 위해 방문ㆍ현관문 등을 닫은 후 계단·비상구 등으로 피난하고 화재로부터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 119에 신고한다.

 

소방서 관계자는 “화재 초기 시 진화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인명이 가장 중요한 만큼 화재 시 피난을 우선할 수 있도록 대피의 중요성에 대해 집중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119뉴스팀 119news@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재난안전제품 인증제도 도입 1년… “두 마리 토끼 잡았다”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