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소방서, 화재취약지역 ‘보이는 소화기’ 설치

전통시장ㆍ소방차 진입곤란 지역 10개소

119뉴스팀 | 입력 : 2019/05/17 [15:00]

▲ 산청소방서는 관내 화재취약지역에 보이는 소화기를 설치했다.    

 

산청소방서(서장 최만우)는 관내 화재취약지역인 산청전통시장과 소방차 진입곤란 지역 등 10개소에 ‘보이는 소화기’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보이는 소화기 설치 사업은 관내 화재취약지역을 사전 현장조사하고 심의회를 거쳐 선정했으며 전통시장과 소방차 진입곤란 지역 등 골든타임 사각지대의 화재 대응능력을 구비하고 군민의 자율안전 문화를 조성하고자 마련됐다.


소방서 관계자는 “화재가 발생하면 골든타임이라고 할 만큼 5분 내 초기 진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내 주변에 보이는 소화기를 미리 확인해두고 실제 화재가 발생했을 때 적극 사용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소방서는 2016년부터 관내 화재취약지역에 보이는 소화기 78개소를 설치ㆍ운영 중이다. 향후 전통시장과 소방차 진입곤란 지역 등에 화재 발생 시 초기대응에 꼭 필요한 보이는 소화기 설치를 지속해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119뉴스팀 119news@fpn119.co.kr

광고
광고
ISSUE
[집중취재] 특정 업체 특혜라는 신형 소방 기동화 논란… 사실은?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