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천호동 상가 ‘방화’ 화재… 60대 여성 부상

박준호 기자 | 입력 : 2019/05/22 [14:30]

 

[FPN 박준호 기자] = 21일 오후 5시 49분께 서울 강동구 천호동의 한 상가에서 방화로 인한 화재가 발생했다.

 

60대 여성이 이 장소에서 피해당한 억울함을 호소하며 동영상을 내놓지 않으면 불을 지르겠다고 협박하다 본인의 가방에 담긴 휘발유 통에 불을 질렀다.

 

이 여성은 팔과 다리에 2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고 추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대원 50명이 현장에 출동해 10분 만에 불을 껐고 건물 환풍기와 의자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15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2019 소방방재 기술 산업전 ‘주목 받은 Hot Item’(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