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데이터로 산불예방ㆍ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행안부, ’19년도 공공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 추진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9/06/27 [14:24]

▲ 산불예방을 위한 감시자원 배치ㆍ운영 최적화 모델     © 행정안전부 제공


[FPN 김혜경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공공부문 빅데이터 분석 우수사례 중 국민 관심이 높고 지방행정 수요가 높은 10대 과제를 발굴해 ’19년도 공공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이란 분석 데이터, 절차, 기법 등의 표준화를 통해 분야별 중복분석 추진을 방지하고 표준체계를 마련함으로써 예산 절감ㆍ우수 빅데이터 분석 사례의 적용 확산을 위해 정립한 참조모델이다.

 

행안부는 부산광역시, 경상남도, 제주특별자치도, 서울시 성동구, 성남시, 춘천시 등 13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5개 분야 10종의 공공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 사업을 6월 말에 준비해 연내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주요 추진 내용은 ▲산불예방 위한 감시자원 배치ㆍ운영 최적화 모델 ▲빅데이터를 활용한 화재 취약 지역 분석 ▲생활 인구 분석을 통한 대피소 위치 평가ㆍ개선 모델 ▲빅데이터 활용 독거노인 주거 생활 안정화 모델 ▲장애인ㆍ노약자 교통편의(셔틀버스, 콜택시) 개선 모델 등이다.

 

또 ▲전국 폐교ㆍ빈집 분석을 통한 개선방안 도출 ▲무인 민원발급기 설치를 위한 입지 선정 모델 ▲CCTV와 연계된 자동차세 체납ㆍ영치 운영 효율화 분석 ▲도심형 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지역 상권 변화 분석 ▲도시형 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지역 상권 변화 분석 등이 추진된다.

 

행안부는 이번 공공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으로 정책 수립의 객관적 근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재영 정부혁신조직실장은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을 통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고 사회 취약계층과 자영업자에게 유용한 행정 서비스가 우선적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돼 정부혁신ㆍ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행정이 확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광고
심층 인터뷰
[심층 인터뷰] 소방청 개청 2주년, 정문호 제2대 소방청장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