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행안부, 안전신문고 우수 신고사례 32건 선정

우수신고자, 신고 점수 가점ㆍ정부 표창 등 혜택

최누리 기자 | 입력 : 2019/08/06 [17:57]

▲ 2019년 2분기 안전신문고 우수 신고 사례     © 행정안전부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 이하 행안부)는 올해 2분기 안전신문고에 접수된 안전신고 30만여 건 중 우수 신고사례 32건을 선정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안전신문고는 국민 누구나 생활 주변의 안전위험요인을 사진ㆍ동영상으로 찍어 신고하는 시스템으로 최근 안전신고가 1백만여 건을 넘어섰다. 심사는 분기별 전문가 등 심사를 거쳐 예방ㆍ파급 효과가 큰 우수 신고를 선정한다.

 

이번에 선정된 우수 신고사례에는 도로ㆍ자전거도로 침하와 시설물 연결고리 탈락, 안전난간 지지대의 볼트 풀림, 상수도 누수, 땅 꺼짐, 무단 횡단 방지 시설 파손, 석축 유실, 구명조끼 미착용 등 다양한 신고가 접수됐다.

 

행안부 관계자는 “도로 땅 꺼짐이나 누수 현상, 시설물의 볼트 풀림 등의 신고는 대형 사고를 예방한 우수 사례로 파급효과가 크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우수 신고자에게는 신고 점수(마일리지)에 가점과 정부 표창 등의 혜택이 제공될 예정이다.

 

행안부는 앞으로도 안전신고의 질적 수준을 높이기 위해 주기별로 안전신고 우수 사례를 선정하고 재난ㆍ안전 전문가와 단체가 안전신고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민관 협업 체계도 강화할 계획이다.

 

조상명 생활안전정책관은 “생활 안전에 위험성이 큰 위험요인들은 더 적극적으로 안전신문고로 신고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지켜온 경영방침으로 新가치 실현한 (주)다성테크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