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남해소방서, 초기 화재… 경보기로 큰 피해 막아

119뉴스팀 | 입력 : 2019/08/13 [16:30]

 

남해소방서(서장 구본근)는 지난 12일 오전 11시께 남해군 남면의 한 단독 주택에서 음식물 탄화로 인해 큰 화재로 번질 뻔한 상황에서 주택 화재 경보기 경보음을 들은 이웃 주민의 신고로 초기 진화됐다고 밝혔다.

 

소방서 관계자는 “화재 초기에는 물 한 컵이면 끌 수 있는 손쉬운 불이지만 그 불씨가 삽시간에 걷잡을 수 없는 화재로 이어진다”며 “이번 출동은 화재 초기 불이 난 사실을 주변에 알려 준 주택 화재 경보기 덕분에 대형 사고를 예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가정마다 주택 화재 경보기를 반드시 설치해 우리 집과 이웃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환경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119뉴스팀 119news@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지켜온 경영방침으로 新가치 실현한 (주)다성테크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