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3] 목화木花다래

한정찬 시인 | 입력 : 2019/10/10 [11:18]

목화木花다래

 

예전엔 목화다래 확 피어 입 벌릴 때

보부상 패랭이에 두 개 솜 메어달고

유사시 응급구호품 생명안위 보탰다

 

물레가 삐걱대고 호롱불 흔들릴 때

창호지 봉창아래 달빛이 가득해도

온 가족 의복이야기 끝날 줄도 몰랐다

 

이제는 다 지나간 추억의 끄트머리

관상용 목화 따다 옛 추억 그리워져

괜스레 절로 난 눈물 눈시울을 붉혔다.

 

 

한정찬 시인

광고
광고
119플러스
소방 전문 매거진 ‘119플러스’ 11월호 발간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