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5] 가을

한정찬 시인 | 입력 : 2019/11/11 [09:03]

가을

 

초록빛 바랜 산하 영롱한 단풍 물결
폭풍우 이겨 남은 이력의 훈장처럼
내 가슴 뜨겁게 끓어 맞이하는 이 가을


억새꽃 소복하고 갈대꽃 갈무리 해
수 없이 부는 바람 으스스 지는 낙엽
내 가슴 차갑다 못해 원망하는 이 가을


사는 일 괜찮다는 익숙함 다짐하면
오감은 여린 마음 조율한 오카리나
내 가슴 열어 제치고 함께하는 이 가을.

 

 

한정찬 시인

광고
광고
칼럼
파격적인 컨셉의 프랑스 소방달력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