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6] 그리움

한정찬 시인 | 입력 : 2019/11/25 [10:44]

서리에 고개 숙인 초목의 시련 앞에
따뜻한 햇살 한 점 뜨락에 내려앉아
설움은 어룽거리다 그대 얼굴 덮는다


들꽃의 향연처럼 정갈한 언어 앞에
살가운 성스러움 가슴에 스며들면
눈물을 글썽거리다 물안개로 퍼진다


잊으면 지워질까 오감의 정결 앞에
놀라운 경건함이 익숙한 결별처럼
어느새 빈 마음으로 저녁노을 그린다.

 

 

한정찬 시인

광고
광고
칼럼
파격적인 컨셉의 프랑스 소방달력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