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119기고]식용유 화재에는 ‘K급 소화기’ 잊지 말자!

조유진 군산소방서 방호구조과 소방장 | 기사입력 2020/01/23 [09:43]

[119기고]식용유 화재에는 ‘K급 소화기’ 잊지 말자!

조유진 군산소방서 방호구조과 소방장 | 입력 : 2020/01/23 [09:43]

▲ 조유진 군산소방서 방호구조과 소방장

2020년 경자년 설 명절이 2주 앞으로 다가왔다. 명절을 생각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건 온 가족이 오랜만에 둘러앉아 먹는 맛있는 음식이다. 명절은 한자리에 옹기종기 모여 전을 부치고 가족의 안부를 물으며 웃음이 떠나지 않는 날이다.


명절에는 음식을 조리하기 위해 식용유 등 기름을 많이 사용하게 된다. 만약 기름으로 인한 화재가 발생했을 때 어떻게 해야 할까.

 

많은 사람이 ‘불’을 보게 되면 먼저 물을 뿌리기 쉽다. 하지만 기름 화재에 물을 뿌리면 가열된 기름이 기화되면서 유증기와 섞여 오히려 화재가 확산할 수 있다.


기름 화재는 가정에 보통 많이 비치된 일반소화기(ABC급 3.3kg 소화기)를 사용하면 잠깐의 불길을 막을 순 있지만 발화점 이상의 기름 온도로 인해 다시 발화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K급 소화기’를 사용해야 한다.


K급 소화기는 유막을 형성해 기름의 온도를 낮추고 산소 접촉을 차단시켜 화재를 진압하는 데 유용하다. 주방 화재의 위험이 큰 식당 등에서 필요한 물품 중 하나이며 시중에서 구매해 비치해 두면 대형 화재를 막을 수 있다.


일반 가정집은 K급 소화기를 비치한 경우가 드물기 때문에 기름 화재가 발생했을 때 베이킹소다를 사용하면 뜨거워진 기름을 먹으면서 온도를 낮추는 데 효과적이다.

 

임시방편으로 상추나 배추, 양배추와 같이 잎이 넓은 채소를 덮으면 산소를 차단하고 온도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


2020년 경자년 설 명절을 맞아 국민 여러분께서는 안전을 위해 다양한 대처법, 특히 기름 화재 대처 요령을 숙지하길 바란다. 우리 소방공무원은 국민의 행복하고 안전한 명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조유진 군산소방서 방호구조과 소방장

광고
포토뉴스
“생명안전 위한 과제 풀어나갈 것” 26명 국회의원 모인 포럼 출범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