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어떤 순간에도 군민 위하는 횡성소방서 현장대응과 위인들!

119뉴스팀 | 기사입력 2020/02/27 [10:00]

어떤 순간에도 군민 위하는 횡성소방서 현장대응과 위인들!

119뉴스팀 | 입력 : 2020/02/27 [10:00]


횡성소방서(서장 이석철)는 지난 25일 오후 1시 둔내119안전센터 앞 시내 쪽 방향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하자 현장대응과 이재길 소방경과 김대겸 소방위가 곧바로 수습했다고 밝혔다.

 

두 직원은 코로나19로 인해 보건안전 실태를 점검하러 가는 중 고령의 2명의 환자가 삼륜 자동차 사고로 출입문을 자가 개방을 하기 힘든 상황을 발견했다. 이에 신속한 대처를 통해 인명피해를 최소화했다. 

 

이재길 소방경은 1993년도 임용돼 화재ㆍ구조ㆍ구급 등 현장 활동을 두루 거치며 탁월하게 임무를 수행해왔다. 평소 타인을 위해 배려하는 자세로 주변 직원을 따뜻하게 보듬어주는 소방서의 ‘등불’이다.

 

김대겸 소방위는 1993년도 임용돼 2005년 대한민국 우수 소방공무원에게 주어지는 ‘KBS119상’을 받아 특별승진한 경력이 있다.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 보호에 늘 앞장서며 국민의 안전의식 향상에 기여하는 소방서의 ‘브레인’이다. 

 

 

사고자 중 한 명인 홍모(83)씨는 “너무 무섭고 아찔한 순간이었다”며 “두 분이 신속하게 구조해주신 덕분에 많이 다치지 않아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119뉴스팀 119news@fpn119.co.kr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소방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대형 화재 ‘반짝 관심’ 정작 법안은 국회서 낮잠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