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소방 등 공무원, 직무 중 부상 시 퇴직 6개월 전부터 유공자 신청 가능

국가보훈처,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 등 개정안 공포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17:24]

소방 등 공무원, 직무 중 부상 시 퇴직 6개월 전부터 유공자 신청 가능

국가보훈처,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 등 개정안 공포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0/03/25 [17:24]

[FPN 최누리 기자] = 앞으로 소방공무원 등이 직무수행이나 훈련을 받다가 다치면 퇴직 6개월 전부터 국가유공자를 신청할 수 있게 된다.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과 ‘보훈보상대상자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지난 24일 공포됐다고 밝혔다. 

 

개정안에는 소방과 군인, 경찰공무원이 직무수행과 훈련 중 다친 경우 전역이나 퇴직 6개월 전부터 국가유공자를 신청할 수 있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전까지는 전역이나 퇴직한 뒤 국가유공자를 신청할 수 있었다. 

 

보상받을 권리는 전역ㆍ퇴직일 다음 날이 속하는 달부터 발생한다. 법 시행일은 공포 6개월 후인 올해 9월 25일이다.

 

이외에도 ‘참전유공자 예우 및 단체설립에 관한 법률’이 이날 공포됨에 따라 6ㆍ25전쟁 전투 목록에 남부지구 제1, 3, 8 경비대대 작전 지역이 추가됐다.

 

국가보훈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보훈 가족과 국민이 신뢰하는 보훈이 될 수 있도록 관련법과 제도를 지속해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FOCUS
[FOCUS] “신분이 변했다” 국가직 소방공무원 시대 ‘활짝’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