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원주소방서, 청명ㆍ한식기간 특별경계근무 추진

119뉴스팀 | 기사입력 2020/03/26 [15:00]

원주소방서, 청명ㆍ한식기간 특별경계근무 추진

119뉴스팀 | 입력 : 2020/03/26 [15:00]

 

원주소방서(서장 이병은)는 내달 3일부터 6일까지 청명ㆍ한식을 대비해 특별경계근무 기간을 지정하고 경계태세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지난 3년간 도내 청명ㆍ한식기간 화재 현황을 살펴보면 ▲2017년 236건 38억원 재산피해 ▲2018년 210건 13억원 재산피해 ▲2019년 202건 1930억 재산피해 등으로 집계됐다. 이에 연평균 216건의 화재로 660억의 재산피해가 나온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2019년 4월에는 동해안 지역 대형 산불로 3명이 사망하고 13명의 부상자가 발생했으며 재산피해 또한 급증했다.

 

이번 특별경계근무는 청명ㆍ한식기간 동안 성묘객ㆍ상춘객에 의한 산불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화재 등 각종 재난사고를 예방하고 신속하게 대응하고자 마련됐다.

주요 내용은 ▲소방서장 지휘선상 근무 ▲전 직원 비상소집체계 확립 ▲신속한 현장대응체계 구축 ▲산불 주관기관 지원 요청 시 소방력 적극 지원 ▲소방헬기 출동태세 확인 ▲유관기관 공조체계 유지 등이다.

 

소방서는 주요 공원묘지 인근 예방 순찰을 통해 화재 발생 위험성이 높은 장소에서 화재 발생 시 신속한 대응체계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또 영동권 대형 산불을 대비해 동해소방서에 소방차 2대와 대원 6명을 지원배치할 계획이다.

 

한대식 방호구조과장은 “지난해 동해안 산불 같은 대형 화재가 재발하지 않도록 특별경계근무기간을 지정해 대응태세를 강화하고 있다”며 “시민 여러분도 경각심을 갖고 화기 취급 부주의로 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119뉴스팀 119news@fpn119.co.kr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FOCUS
[FOCUS] “신분이 변했다” 국가직 소방공무원 시대 ‘활짝’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