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인천소방, 봄철 논ㆍ밭두렁 소각 자제 당부

건조한 날씨로 화재 위험성 증가… 아차 하면 큰 산불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3/26 [17:45]

인천소방, 봄철 논ㆍ밭두렁 소각 자제 당부

건조한 날씨로 화재 위험성 증가… 아차 하면 큰 산불

정현희 기자 | 입력 : 2020/03/26 [17:45]

 

[FPN 정현희 기자] =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논ㆍ밭두렁에서 잡풀ㆍ쓰레기를 태우다가 인근 산림으로 불이 번지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인천소방본부(본부장 김영중)는 최근 3년간 봄철(3~5월)기간에 인천지역에서 발생한 산불이 총 51건, 피해면적은 56만6786㎡에 달한다고 26일 밝혔다. 화재 원인은 ‘부주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일 오후 강화군 불은면의 한 농가에서는 주민이 아궁이에 쓰레기를 태우다가 날아간 불티가 인근 야산을 태웠다. 3시간 40분 만에 진화된 이 날 화재로 산림 약 4만㎡가 소실됐다.


이틀 뒤인 22일 오후 옹진군 백령면에서는 주민이 논두렁을 소각하던 중 부주의로 발생한 불이 인근 갈대밭 약 8만3천㎡를 태우기도 했다.


논ㆍ밭두렁 임의 소각은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더라도 화재 오인 신고로 인해 불필요한 소방차 출동을 야기한다. 이로 인해 긴급 출동의 골든타임을 놓치는 등 2차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산림보호법’에 따르면 산림과 산림인접지역에서 불을 피우면 30만원 이상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인천소방은 봄철 산불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산불예방ㆍ진압 지원대책’을 수립해 산불 초동 대응 시 관계기관과 긴밀히 공조하고 산불 예방ㆍ홍보 활동을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인천소방 관계자는 “봄철은 바람이 많이 불고 건조한 날씨로 인해 작은 불씨가 대형 산불로 이어질 확률이 매우 높다”며 “산림ㆍ인접지역에서는 소각행위를 자제해야 한다. 만약 불이 날 경우 당황하지 말고 신속하게 119로 신고해달라”고 전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인터뷰
“한국형 소방 전술, ‘소방내전’ 교범의 핵심입니다”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