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119기고]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 어제보다 안전한 내일의 기틀

경남 김해서부소방서 이진황 서장 | 기사입력 2020/03/31 [16:00]

[119기고]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 어제보다 안전한 내일의 기틀

경남 김해서부소방서 이진황 서장 | 입력 : 2020/03/31 [16:00]

▲ 경남 김해서부소방서 이진황 서장

지난해 겨울 발생한 ‘코로나19’로 인해 계절이 바뀌고 봄이 찾아온 지금도 사회적 분위기는 냉랭하다. 코로나19는 곳곳에 많은 상처를 남기고 있다. 그런 와중에 우리 소방공무원에게는 따뜻한 소식이 찾아왔다.

 

지난해 11월 19일 관련 6개 법률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되고 12월 3일 공포돼 마침내 4월 1일 소방공무원은 국가직 공무원으로 전환된다.

 

소방의 제일 목적은 모든 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 공공의 안녕과 질서유지, 복리 증진에 있다고 소방기본법 제1조에 명시돼 있다.

 

그동안 소방공무원은 어떤 근무환경에서도 화재ㆍ구조ㆍ구급ㆍ생활안전 등 재난 현장에 출동해 국민에게 최선의 소방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해 왔다. 이런 노력과 헌신을 바탕으로 국민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국가직으로 전환됐다.

 

국가직 전환으로 소방은 대형 재난 시 소방청 119통합상황관리시스템에서 전국 소방자원을 관리해 신속하고 필요한 자원을 현장에 투입할 수 있게 된다. 이는 소방청장의 지휘ㆍ감독으로 국가 단위의 효과적 대응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다.

 

지난해 4월 강원도 대형 산불로 전국 820여 대의 소방차가 동원됐다. 이번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대구ㆍ경북지역에도 150여 대의 구급차가 동원됐다. 이는 국가 단위 소방활동의 대표적인 사례다.

 

소방의 국가직화는 소방인력과 장비 등의 일원화로 보다 나은 환경에서 국민의 요구에 부응하는 최고의 소방서비스를 제공할 뿐 아니라 소방사각지역 해소와 소방공무원 처우 개선ㆍ사기진작이 이뤄질 것이라고 기대한다.

 

2020년은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 원년이며 국민을 위한 조직으로 거듭나는 중요한 해이기도 하다. 앞으로 국가직 전환에 따른 많은 과제가 발생할 것이고 소방은 그 과제를 보완하고 개선해 나가야 할 것이다.

 

우리 소방공무원이 각자의 자리에서 언제나 최선을 다해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그동안 소방공무원을 위해 많은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께 보답하는 길이다.

 

경남 김해서부소방서 이진황 서장

김해서부소방서 관련기사목록
인터뷰
“한국형 소방 전술, ‘소방내전’ 교범의 핵심입니다”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