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세균 “이천 화재 재발방지 대책 마련 범정부 TF 구성” 지시

“사고 원인 규명과 귀책 사유 가려 법적 조치 취해야”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0/05/01 [13:33]

정세균 “이천 화재 재발방지 대책 마련 범정부 TF 구성” 지시

“사고 원인 규명과 귀책 사유 가려 법적 조치 취해야”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0/05/01 [13:33]

▲ 정세균 국무총리가 4월 29일 경기 이천시 모가면의 물류창고 화재 현장에서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 최누리 기자

 

[FPN 최누리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이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와 관련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위해 총리실에 범정부 태스크포스(TF) 구성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지난달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이천 화재사고 수습, 재발방지 대책 등 논의를 위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다시는 이번과 같은 대형 화재가 반복되지 않도록 실질적 처방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정문호 소방청장, 민갑룡 경찰청장 등이 참석했다.

 

정 총리는 “이번 사고 원인은 지난 2008년 이천 냉동창고 화재와 유사한 우레탄 작업 중 폭발로 추정된다”며 “이런 대형화재가 반복되는 게 우리의 수준인지, 어떻게 안전하고 평화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지에 대한 깊은 반성과 성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사 현장에서 안전기준과 수칙은 제대로 준수했는지, 관계기관의 관리ㆍ감독은 적절했는지, 사고 대응에는 문제가 없었는지 등도 꼼꼼하게 되짚어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경찰을 중심으로 지방자치단체 등과 긴밀히 협력해 사고 원인을 제대로 규명하고 귀책 사유를 분명하게 가려 필요한 법적 조치를 하는 한편 불의의 사고를 당한 유가족들이 두 번의 상처를 입지 않도록 정부와 지자체가 세심하게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수시로 이런 상황이 발생하는 것에 대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위해 국조실에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범정부 TF를 만들 것”이라고 했다. 

 

한편 지난달 29일 오후 1시 32분께 경기 이천시 모가면의 한 물류창고 공사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근로자 38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이천, 물류창고, 이천 물류창고 관련기사목록
광고
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구급차 막아선 택시… 빼앗긴 생명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