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내달까지 위험물 취급 페인트 판매점ㆍ주유소 집중 단속

주유소 사용 중지 시 신고 등 의무 내용 담긴 ‘위험물관리법’ 개정 추진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0/05/20 [12:24]

경기도, 내달까지 위험물 취급 페인트 판매점ㆍ주유소 집중 단속

주유소 사용 중지 시 신고 등 의무 내용 담긴 ‘위험물관리법’ 개정 추진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0/05/20 [12:24]

▲ 사용하지 않는 주유소     ©경기도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경기도가 내달까지 페인트 판매점과 주유소를 대상으로 위험물ㆍ취급 행위에 대한 집중 단속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도내 페인트 판매점 730곳 중 소방서 허가를 받은 곳은 4곳에 불과했다. 현행법상 200ℓ 이상 시너를 저장ㆍ취급할 경우 관할 소방서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허가요건을 맞추려면 내화구조와 방화문 등을 갖춰야 하지만 규모가 영세한 페인트 판매점은 이를 충족하기 힘들다.

 

도내 주유(취급)소 등 사용 중지 위험물시설 329곳에 대한 안전관리 대책도 연중 실시한다.

 

이는 영업부진 등으로 사용을 중지하는 위험물시설이 매년 늘고 있으나 장기방치에 따른 안전조치 미비로 화재ㆍ누출 등 시민 안전에 위험요소가 된 데 따른 조치다

 

주요 대책은 ▲사용 중지 자진신고(소방서) 및 안전조치 지도 ▲위험물안전관리법 개정 추진(신고 및 안전조치 의무화) ▲관리상태 및 토양오염 확인 등 방문실태조사 ▲안전조치 명령ㆍ직권 실시 ▲위험물시설을 완전히 철거하는 조치인 용도 폐지(소방서에 신고) 지도 ▲연중 예방 순찰 등이다.

 

이형철 경기소방재난본부장은 “도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페인트 판매점을 비롯 무허가 위험물 저장ㆍ취급시설에 대한 단속을 이어나갈 방침”이라며 “위험물시설 관계인은 사용 중지 시 자발적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인터뷰
“한국형 소방 전술, ‘소방내전’ 교범의 핵심입니다”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