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잇따르는 소방헬기 사고… 소방청, 종합대책 마련

헬기 안전장치 설치 의무ㆍ비행정보통합시스템 구축 등으로 운항 품질 향상 기대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5/26 [17:43]

잇따르는 소방헬기 사고… 소방청, 종합대책 마련

헬기 안전장치 설치 의무ㆍ비행정보통합시스템 구축 등으로 운항 품질 향상 기대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0/05/26 [17:43]

▲ 지난해 11월 3일 오후 2시 4분께 독도 인근 해상에 추락한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영남1호(EC-225) 헬기가 인양되고 있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제공

 

[FPN 박준호 기자] = 최근 소방헬기 추락사고가 잇따르자 소방청(청장 정문호)이 소방헬기 안전을 강화하는 종합대책을 내놨다.

 

지난해 10월 31일 손가락 절단 환자를 이송하던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헬기가 독도 인근 해상에 추락해 7명이 사망했다. 지난 1일에도 경남소방의 임차헬기가 지리산에서 응급환자를 구조하다 기류변화로 불시착했다. 이 사고로 환자와 환자보호자 등 2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소방헬기 사고가 계속되자 헬기 운항을 통제ㆍ관리ㆍ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과 컨트롤타워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소방청은 소방헬기 안전을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우선 소방헬기의 안전장치를 보강하기로 했다. 기존 헬기 안전장치는 선택적으로 설치가 가능했다. 소방청은 지난 2월 기본규격을 개정해 공중충돌경고장치, 비상부유장치 등 안전장비 7종을 의무적으로 설치토록 했다.

 

조난 시 위성을 통해 항공대원의 위치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개인위치 확인신호기를 의무적으로 장착하고 해상 임무 시에는 해상용 라이프자켓 착용 등을 반드시 입도록 했다. 이 장치들은 신규 도입되는 헬기뿐 아니라 헬기 사양에 따라 기존 기종에도 적용한다.

 

또 헬기 비행정보(위치ㆍ영상ㆍ음성)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운항 정보를 저장해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는 ‘소방헬기 비행정보통합시스템’을 연말까지 구축하기로 했다.

 

소방청 관계자는 “모든 운항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확인ㆍ분석할 수 있어 위험요인을 사전에 찾고 향후 운항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통합헬기운항관제실은 내년에 소방청에 들어설 예정이다. 전국 소방헬기의 이륙부터 복귀까지 실시간 관제로를 통해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는 지원체계가 마련될 것이라는 게 소방청 설명이다.

 

이외에도 비상절차훈련이 가능한 모의비행훈련 장치를 도입하고 소방항공정비대를 설치해 소방헬기의 출동공백과 예비 부품 확보 문제 등을 해결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고덕근 항공통신과장은 “현재 전국에 29대 소방헬기가 운용 중이다. 수요는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며 “시ㆍ도별 운영체계를 국가통합시스템으로 개선해 최근접ㆍ최적정 헬기를 안전하게 현장에 출동시키는 등 더 나은 소방항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광고
Hot!119
[Hot!119] 안전과 즐거움 두 마리 토끼 잡는다… 소방관 마술사 ‘조성훈’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