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원주소방서, 차량용 소화기 비치 중요성 강조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5/28 [13:50]

원주소방서, 차량용 소화기 비치 중요성 강조

정현희 기자 | 입력 : 2020/05/28 [13:50]

 

[FPN 정현희 기자] = 원주소방서(서장 이병은)는 최근 봄철 나들이객 증가로 차량 이용이 증가함에 따라 차량용 소화기 비치를 강조한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로 주춤했던 나들이 분위기가 따뜻한 날씨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다시 활발해지면서 차량 이용량 증가와 함께 차량 화재도 급증하고 있다.

 

지난 3년간 도내에서 발생한 자동차 화재는 641건으로 전체 화재 6565건의 10%를 차지했다. 주요 원인은 기계적 요인 251건, 부주의 121건, 전기적 요인 111건, 교통사고 68건 순으로 나타났다.

 

본격적인 코로나19 확산 시기인 2, 3월 도내에서 발생한 차량 화재는 각각 10건, 8건이었으나 4, 5월에는 각각 24건, 14건으로 급증했다. 원주에서도 4월에만 9건의 자동차 화재가 발생했다.

 

 

지난 27일에는 영동고속도로(문막ㆍ여주방향)를 달리던 1t 화물차량에서 엔진 과열로 인한 화재가 발생했다. 차량이 전소돼 7백만원 가량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화재 주요 원인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차량 화재는 운행 중 과열이나 정비불량에 의한 전기ㆍ기계적 요인 비율이 높다. 차량은 적재된 연료와 오일류, 시트, 타이어 등의 가연물이 많아 연소 확대가 매우 빠르게 진행된다.

 

이에 초기 화재 진화에 실패하면 차량이 전소하는 경우가 많다. 교통사고가 동반된 화재의 경우는 인명피해 발생 가능성도 매우 높아 신속한 초기 대응을 위한 차량용 소화기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

 

특히 차량에 비치하는 소화기는 진동이 많은 차량의 특성상 반드시 ‘자동차 겸용’ 표시가 있는 것으로 비치해야 한다. 내용물이 새거나 용기의 변형과 파손이 없다.

 

김창섭 예방안전과장은 “차량용 소화기 비치로 내 가족과 이웃의 소중한 재산과 생명을 지킬 수 있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며 “안전한 여행과 여가생활을 위해 차량용 소화기를 꼭 비치해달라”고 전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광고
119TalkTalk
[119TalkTalk] “소방공무원 안전이 도민 안전 지킬 수 있는 근간” 손정호 충청남도소방본부장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