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여성 최초 전국의용소방대연합회장 탄생

서울의용소방대연합회 여성회장 출신 김미경 씨… 3년 임기 시작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6/23 [14:35]

여성 최초 전국의용소방대연합회장 탄생

서울의용소방대연합회 여성회장 출신 김미경 씨… 3년 임기 시작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0/06/23 [14:35]

▲ 여성 최초로 전국의용소방대연합회장으로 취임한 김미경 신임 회장     ©소방청 제공

[FPN 박준호 기자] = 최초의 여성 전국의용소방대연합회장이 탄생했다.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전국의용소방대연합회 신임 회장에 김미경 씨가 선출됐다고 23일 밝혔다.

 

그동안 전국의용소방대연합회장은 1대부터 11대까지 모두 남성이 역임했다. 이로써 1984년 전국의용소방대 출범 이후 36년 만에 첫 여성 회장이 탄생한 셈이다.

 

김미경 회장은 취임사에서 “전국 10만 의용소방대원들과 연대ㆍ협력을 강화해 대형 재난 발생 시 신속한 소방활동을 펼치겠다”며 “주민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지역사회 안전 향상을 위해 앞장서는 봉사자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100년이 넘는 오랜 역사를 가진 봉사조직인 의용소방대의 전통을 계승하겠다”며 “의용소방대 기념일을 제정하는 등 의용소방대 정체성을 강화하고 자긍심을 높이는 데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구한말에 자발적으로 조직된 소방대인 소방조에서 시작된 의용소방대는 현재 전국에서 총 9만5276명이 활동 중이다. 이중 여성 대원은 40.6%인 3만8723명이다.

  

이들은 ▲의용소방대 효율적 운영 위한 연구 ▲대규모 재난 현장의 구조ㆍ지원 활동을 위한 네트워크 구축 ▲의용소방대원 복지증진 ▲의용소방대 활성화에 필요한 사항 등에 관한 업무를 하고 있다.

 

김미경 신임 회장은 오는 24일부터 앞으로 3년간 의용소방대를 이끌게 된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광고
포토뉴스
“생명안전 위한 과제 풀어나갈 것” 26명 국회의원 모인 포럼 출범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