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행안부, 소방 등 재난대응 기관 통신망 일원화 추진

‘재난안전통신망법’ 제정안 국무회의 통과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0/06/23 [15:02]

행안부, 소방 등 재난대응 기관 통신망 일원화 추진

‘재난안전통신망법’ 제정안 국무회의 통과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0/06/23 [15:02]

[FPN 최누리 기자] = 소방과 경찰 등 재난대응 기관이 공동 사용하는 재난안전통신망이 일원화된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재난안전통신망의 효율적인 구축과 안정적 운영을 위한 ‘재난안전통신망법’ 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제정안은 재난안전통신망 구축과 운영을 위한 법적 제도 마련을 위해 추진됐다. 그간 소방과 경찰 등은 재난대응 기관별로 통신망을 구축ㆍ운영해 효율적인 대응이 어려웠다. 전국 단일 재난안전통신망이 구축되면 체계적인 재난 대비와 대응 등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제정안에 따라면 행정안전부 장관은 5년마다 재난안전통신망 구축과 운영에 대한 기본계획을 세우고 매년 이를 시행계획을 수립ㆍ이행해야 한다. 재난안전통신망 사용빈도가 높은 기관의 경우 매년 재난안전통신망 사용을 위한 활용계획도 세워야 한다.

 

이 밖에도 전기통신사업자 등과 업무협약을 맺고 서로 무선통신시설 등을 제공 또는 공동 이용할 수 있도록 했고 재난안전통신설비와 전기통신설비의 접속도 요청할 수 있게 했다. 재난안전 기관이 재난안전관리를 위한 상황보고와 전파, 응급조치 등을 할 때는 재난안전통신망을 이용하도록 했다.

 

정부는 2021년부터 ‘공공안전 롱텀에벌루션’ 기술방식으로 전국 단일 재난안전통신망을 구축해 운영할 예정이다. 영상이 가능한 재난ㆍ안전관리 전용 4세대 무선통신기술이다.

 

안영규 재난관리실장은 “이번 제정안을 통해 재난안전통신망 구축과 운영에 대한 효율성ㆍ안정성을 높이고 소방ㆍ경찰 등 재난안전 관련기관의 신속ㆍ정확한 의사소통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포토뉴스
“생명안전 위한 과제 풀어나갈 것” 26명 국회의원 모인 포럼 출범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