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부실 소방공사 용납 못해” 경기도, 다중이용 대형 신축 건축물 40곳 수사

중요 소방시설 불법 시공, 거짓감리, 불법 하도급 등 위법행위 적발 시 형사입건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0/06/23 [15:02]

“부실 소방공사 용납 못해” 경기도, 다중이용 대형 신축 건축물 40곳 수사

중요 소방시설 불법 시공, 거짓감리, 불법 하도급 등 위법행위 적발 시 형사입건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0/06/23 [15:02]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공사장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 경기도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내달 1일부터 3개월간 도내 다중이용 대형 신축 건축물에 대한 소방시설공사 위법행위를 집중 수사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집중 수사는 일부 신축 공사 현장에서 관행적 불법 하도급이 이뤄지고 있다는 제보로 추진됐다.

 

도 특사경에 따르면 일부 현장에서 설계도서와 다르게 소방시설이 시공되는데도 감리업체에서는 이를 제대로 감리하지 않은 채 사용을 승인했다. 건축물 준공 1년 후 소방시설종합정밀점검 결과 다수 소방시설 시공 불량 등 위법사항이 많다는 첩보도 포착됐다.

 

이에 올해 상반기에 준공됐거나 하반기 준공 예정인 복합건축물과 판매시설, 숙박시설, 대형 물류창고 등 불특정 다수인이 이용하는 다중이용 신축 건물 40곳을 선정해 집중 수사할 예정이다.

 

특히 스프링클러설비, 제연설비 등 중요 소방시설의 시공과 작동상태를 중점 수사해 위법업체의 경우 모두 형사입건할 방침이다. 

 

‘소방시설공사업법’에 따라 소방시설공사 관련 불법 시공, 거짓 감리, 불법 하도급 등 위법 행위를 자행한 업체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고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도 받는다.

 

인치권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이천 화재와 군포 물류창고 화재 같은 대형사고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안전관리가 중요하다”며 “도민이 안심하고 다중건축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위법행위에 대해 강력히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포토뉴스
“생명안전 위한 과제 풀어나갈 것” 26명 국회의원 모인 포럼 출범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