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남소방, 코로나 감염 우려로 신규 소방공무원 체력시험 잠정 연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연기 불가피… 전남소방 “추후 일정 정해지는 대로 통보”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7/07 [17:32]

전남소방, 코로나 감염 우려로 신규 소방공무원 체력시험 잠정 연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연기 불가피… 전남소방 “추후 일정 정해지는 대로 통보”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0/07/07 [17:32]

[FPN 박준호 기자] = 코로나19 청정 지역이던 전남지역에 최근 코로나 확진환자가 급증하자 전남소방본부가 신규 소방공무원 체력시험을 연기하기로 했다.


전남소방은 2020 신규 소방공무원 체력시험을 변경한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체력시험은 필기시험 합격자 802명을 대상으로 7일부터 17일까지 목포실내체육관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전라남도가 방역단계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하면서 체력시험이 잠정 연기됐다.


전남소방 관계자는 “체력시험 대상자에겐 이미 문자메시지로 연기 결정을 통보했다”며 “추후 시험 일정이 다시 확정되는 대로 알리겠다”고 전했다.


신규 소방공무원의 체력 시험 종목은 악력과 배근력, 안아윗몸앞으로굽히기, 제자리멀리뛰기, 윗몸일으키기, 왕복오래달리기 등 6개 종목이다. 수험생들은 체력시험 후 도핑테스트를 거친다.


6개 종목의 평가점수를 합산해 총점 60점의 50% 이상(30점) 득점자로 합격자를 선정한다. 이후 신체검사와 인ㆍ적성검사, 면접시험을 거쳐 최종 530명을 선발한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광고
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구급차 막아선 택시… 빼앗긴 생명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