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창간 32주년 축사] 최규출 한국지진안전기술원장

더욱더 발전하는 언론으로 거듭나길 바랍니다

최규출 한국지진안전기술원장 | 기사입력 2020/07/10 [13:03]

[창간 32주년 축사] 최규출 한국지진안전기술원장

더욱더 발전하는 언론으로 거듭나길 바랍니다

최규출 한국지진안전기술원장 | 입력 : 2020/07/10 [13:03]

▲ 최규출 한국지진안전기술원장

사람의 나이 30을 ‘이립’이라고 합니다. ‘마음이 확고하게 도덕 위에 서서 움직이지 않는 나이’라는 뜻입니다. 소방방재신문이 걸어온 지난 32년의 세월이 경륜으로 축적돼 ‘이립’이라는 표현과 딱 어울리는 듯합니다.


소방방재신문과 연을 맺은 지 20년쯤 됐습니다. 당시를 회상하면 빈약한 소방 환경에서 벗어나려고 발버둥 치던 소방인들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산업계와 학계가 하나로 힘을 모아 관련 세미나를 갖고 정부에 전달할 개선방안 등을 토론했던 시절입니다. 아무도 관심 없는 소방시설 설치와 안전관리에 대해 열심히 주장하곤 했었습니다. 멀리 강원도까지 달려가 새로운 기술을 발표한 적도 있었습니다.


그때마다 소방방재신문은 항상 함께했습니다. 삼척시가 주관한 소방 전시회 활성화를 위해 열심 뛰었던 소방방재신문 대표와 기자들의 노력은 헛되지 않았습니다. 비록 1년 행사로 막을 내렸지만 그런 노력이 오늘날 소방산업발전의 기반이 된 것입니다.


지금의 소방은 어느 정도 정착이 됐습니다. 소방시설공사가 분리발주돼 모든 소방인들을 기쁘게 해줬습니다.


또 모든 이들이 염원했던 소방공무원 국가직화도 이뤘습니다. 이런 현장에 가장 앞장선 언론이 바로 소방방재신문입니다. 이제 새로운 출발점에 선 소방이 한 단계 성숙해 청년에서 중년으로 달리는 플랫폼에 서 있습니다.


중간에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달리도록 채찍질할 책임이 소방방재신문에 있습니다. 지금까지 그렇게 해왔기 때문입니다. 소방방재신문이라면 충분히 감당할 능력이 있습니다. 끝까지 소방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언론으로 거듭나길 바랍니다.

 

최규출 한국지진안전기술원장

광고
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소방공무원 신분 국가직… 여전한 숙제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