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현장 출동 중 사고 낸 소방차 운전대원 처벌 면했다

경찰, 피해자 진단서 제출 않아 내사 종결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0/07/15 [15:56]

현장 출동 중 사고 낸 소방차 운전대원 처벌 면했다

경찰, 피해자 진단서 제출 않아 내사 종결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0/07/15 [15:56]

[FPN 최누리 기자] = 화재 현장에 출동하다가 신호 위반 교통사고를 낸 소방공무원이 처벌을 면하게 됐다.

 

청주흥덕경찰서는 15일 피해자가 진단서를 제출하지 않아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고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소방공무원 A 씨는 지난 1일 오후 3시께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교차로에서 화재 현장을 출동하던 중 SUV와 부딪히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SUV 운전자 B 씨는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사고 당시 A 씨는 KTX 오송역 화재 현장을 출동하다가 신호 위반 상태로 사고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도로교통법’에서는 소방차와 구급차 등 긴급자동차가 위반한 속도와 신호 등에 대해 면책권을 부여하고 있다. 하지만 신호 위반 등 12대 중과실 사고가 나면 일반 운전자와 같은 처벌을 받는다.

 

청주서부소방서 관계자는 “차후 출동할 때 현장 활동상 조심하라는 의미에서 주의 처분을 내릴 예정이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구급차 막아선 택시… 빼앗긴 생명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