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용판 의원 “긴급자동차 ‘민식이법’ 처벌 예외 해야”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 발의

유은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7/30 [15:07]

김용판 의원 “긴급자동차 ‘민식이법’ 처벌 예외 해야”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 발의

유은영 기자 | 입력 : 2020/07/30 [15:07]

▲ 미래통합당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병)

[FPN 유은영 기자] = ‘민식이법’에 의한 과잉처벌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긴급자동차가 어린이보호구역에서 교통사고를 내면 긴급활동을 참작해 형을 감경하거나 면제할 수 있는 입법이 추진된다.

 

미래통합당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병)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3월 시행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제5조의13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어린이 치사상의 가중처벌, 일명 ‘민식이법’이 모든 차량에 적용되면서 공무상 긴급한 상황을 다루는 긴급자동차에 대해선 예외 규정을 두자는 의견을 반영한 조치로 해석된다.

 

현행법상 긴급자동차는 구급차와 소방차, 경찰차, 혈액공급차다. 본래 긴급한 용도로 운행 중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사고가 나면 예외 없이 최대 무기 또는 3년 이상 징역에 처할 수 있다.

 

사고를 낸 소방관이나 경찰관 등 공무원은 ‘국가공무원법’에 따라 처벌은 물론 면직까지 당할 수 있다. 현행 ‘국가공무원법’ 제69조(당연퇴직)와 제33조(결격사유)에는 공무원이 금고 이상 형을 받거나 혹은 그 형의 집행유예나 선고유예를 받으면 퇴직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김용판 의원은 “일분, 일초가 중요한 긴급 상황에 가중처벌을 피하려고 어린이보호구역을 피해 돌아가거나 저속 운행을 하는 등 소극적으로 대응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이라며 “이번 개정안이 조속히 본회의를 통과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긴급활동에 제한을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은영 기자 fineyoo@fpn119.co.kr

광고
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구급차 막아선 택시… 빼앗긴 생명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