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도봉소방서, 풍수해 등 수난사고 취약지역 현장 확인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8/03 [17:00]

도봉소방서, 풍수해 등 수난사고 취약지역 현장 확인

정현희 기자 | 입력 : 2020/08/03 [17:00]

 

[FPN 정현희 기자] = 도봉소방서(서장 김용근)는 3일 오전 풍수해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고자 관내 취약지역에 대한 현지 확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지난 2일 오후 2시 서울 전역에는 호우경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4호 태풍 ‘하구핏’으로 인해 다량의 수증기가 공급되며 당분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예상된다.

 

이에 김용근 서장은 풍수해 취약지역인 중랑천과 무수골을 방문해 수난구조장비를 점검하는 등 일대 안전관리 상태를 확인하고 인명ㆍ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찰 활동을 진행했다.

 

 

주요 내용은 ▲인명구조함 확인 및 정비 ▲수방장비 사전 정비ㆍ점검 ▲급류위험지역 순찰 및 안전점검 ▲집중호우 시 침수 예측 모니터링 ▲유관기관 상호 협조체계 유지 ▲기상특보 발령 시 긴급대응태세 확립 등이다.

 

김용근 서장은 “호우경보에 따른 비상근무체제를 강화해 신속한 대응으로 시민의 불편함이 없도록 집중호우 피해 안전조치와 복구지원 등 긴급구조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도봉소방서 관련기사목록
광고
119TalkTalk
[119TalkTalk] “효과적인 사후 대응 위해선 사전 예방이 중요” 인천서 나고 자란 토박이 지휘관 김영중 인천소방본부장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