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용산소방서, 보이는 소화기 활용 화재 확대 막아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14:00]

용산소방서, 보이는 소화기 활용 화재 확대 막아

정현희 기자 | 입력 : 2020/08/06 [14:00]

 

[FPN 정현희 기자] = 용산소방서(서장 고숭)는 지난 4일 오후 6시 용산구 갈월동 주택가에서 발생한 화재를 인근 주민이 보이는 소화기로 초기 진화해 큰 피해를 막았다고 밝혔다.

 

이날 화재는 버려진 담배꽁초에서 쓰레기더미로 착화되며 발생했다. 화재를 발견한 인근 주민은 주변에 비치된 보이는 소화기를 활용해 초기 진화를 시도하며 연소 확대를 방지했다. 불은 에어컨 실외기 등을 일부 태우고 이후 도착한 소방대에 의해 완전 진압됐다.

 

 

보이는 소화기는 소방차량 진입이 어려워 화재에 취약한 주택 밀집지역과 전통시장 등에 누구나 신속히 화재진압에 사용할 수 있도록 집중 설치돼 있다.

 

정진우 화재조사관은 “큰 화재로 이어질 뻔했지만 보이는 소화기를 활용한 초기 진화 덕분에 사전에 방지할 수 있었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는 보이는 소화기 위치를 숙지해 화재 발생 시 꼭 유용하게 활용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용산소방서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119TalkTalk] “효과적인 사후 대응 위해선 사전 예방이 중요” 인천서 나고 자란 토박이 지휘관 김영중 인천소방본부장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