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2020 FIRE TECH] 창성에이스산업, ‘더 넓게 더 멀리’ 첨단 불꽃감지기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20/08/25 [10:00]

[2020 FIRE TECH] 창성에이스산업, ‘더 넓게 더 멀리’ 첨단 불꽃감지기

특별취재팀 | 입력 : 2020/08/25 [10:00]

 

불꽃감지기 전문 제조업체 (주)창성에이스산업(대표 이의용)은 시야각 120°의 자외선(UV)ㆍ적외선(IR) 복합형 불꽃감지기를 선보였다.

 

이 제품엔 화재 시 연소물에 의해 발생하는 자외선 스펙트럼과 복사에너지 파장 대역을 정밀하고 민감하게 감지하는 복합 센서가 내장됐다.

 

창성에이스에 따르면 자외선 파장(185~260㎚)과 적외선 파장(4㎛대역)을 감지하는 이 센서는 오작동 우려가 현저히 적다. 30m 거리까지 감지할 수 있고 시야각은 120°로 기존 제품에 비해 크게 향상됐다.

 

창성에이스 관계자는 “복합형 불꽃감지기는 넓은 시야각과 감지거리로 감지 못하는 공간 없이 효율적인 설계가 가능하고 시공 또한 편리하다”며 “불꽃 감지기 설치 수량을 크게 줄일 수 있어 비용면에서도 유리하다”고 말했다.

 

이 불꽃감지기는 지난달 한국소방산업기술원으로부터 형식승인을 받았다. KFI 형식승인 불꽃감지기 중 시야각이 가장 넓다는 게 창성에이스 설명이다.

 

창성에이스는 미국 FM과 중국 CCC-F 인증을 받은 방폭형 3파장 적외선 불꽃감지기도 선보였다. 열과 화원으로 발생하는 적외선(IR) 파장을 3개의 적외선 센서로 감지하는 이 제품은 디지털 필터 기법을 적용해 60m의 감시거리를 갖고 있다.

 

창성에이스는 최근 180°까지 감지할 수 있는 적외선형 불꽃감지기도 개발을 완료하고 형식승인을 추진 중이다.

 

창성 관계자는 “이 제품엔 적외선 센서 4개로 설계된 모듈이 반경 50m 이내의 모든 불꽃을 감지하는 기술이 적용됐다”며 “감지기 1개로 4대의 이상의 불꽃감지 기능을 할 수 있어 경제적으로 매우 뛰어난 제품”이라고 말했다. 

 

특별취재팀(최영, 신희섭, 최누리, 박준호 기자) young@fpn119.co.kr   

2020 FIRE TECH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제58주년 소방의 날 특집] 전직 소방 지휘관에게 묻다 “소방발전 위한 과제, 어떤 게 있을까?”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