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용산소방서, 풍수해 대비 전통시장 민ㆍ관 합동 현장 점검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8/27 [11:25]

용산소방서, 풍수해 대비 전통시장 민ㆍ관 합동 현장 점검

정현희 기자 | 입력 : 2020/08/27 [11:25]

 

[FPN 정현희 기자] = 용산소방서(서장 고숭)는 풍수해를 대비해 관내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민ㆍ관 합동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지난 25일부터 시작된 이번 점검은 풍수해 대비 전통시장의 소방안전을 확보하고 대형 화재를 예방하며 유사시 선제적인 대응 활동을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중점 확인 내용은 ▲노후 점포 불량 누전차단기 등 전기 사전 안전관리 확인 ▲자동화재탐지설비 등 소방시설 전원 차단 및 비상소화장치함 관리사항 ▲소화기ㆍ소화전 사용 방법 ▲배선기구(콘센트, 스위치, 조명) 노후 위험도 확인 ▲소화전 주변 주ㆍ정차 금지 및 소방통로 확보 철저 당부 등이다.

 

정갑진 검사지도팀장은 “여름철 풍수해ㆍ코로나19로 시민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올해 한반도로 상륙하는 태풍 등을 대비한 각종 예방점검ㆍ대응태세로 위기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용산소방서 관련기사목록
광고
기획
[기획] 지에프에스, 플랜트 사업 개척 ‘성공적’ 수출 원전 소방사업도 ‘원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