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소방청 국감] 양기대 “중앙소방학교 직원 시간외수당 부정 수령 의혹”

업무추진비 사적 사용 의혹도… 정 청장 “철저히 조사해 엄중 조치하겠다”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09:50]

[소방청 국감] 양기대 “중앙소방학교 직원 시간외수당 부정 수령 의혹”

업무추진비 사적 사용 의혹도… 정 청장 “철저히 조사해 엄중 조치하겠다”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0/10/15 [09:50]

▲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경기 광명을)이 지난 13일 소방청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 최누리 기자


[FPN 박준호 기자] = 중앙소방학교 소속 소방공무원이 부정한 방법으로 초과근무수당을 수령하고 업무추진비를 사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경기 광명을)은 지난 13일 열린 소방청 국정감사에서 “중앙소방학교 소속 직원이 20개월간 총 3150만원, 월평균 157만원을 시간외수당으로 수령했다”고 주장했다.


양기대 의원에 따르면 24시간 화재 현장에서 뛰는 일반 소방공무원의 한 달 평균 시간외수당은 73만원이다. 24시간 근무하지 않는 중앙소방학교 직원이 두 배가 넘는 금액을 수령했다는 게 양 의원 설명이다.


양 의원은 “관내에 교육 파견을 갔는데도 초과근무를 했다고 허위 등록해서 시간외수당을 받기도 했고 더 심각한 건 매우 비정상적인 심야 출퇴근으로 부정 수령한 것”이라며 “새벽 3시 44분 퇴근했다가 17분 후인 4시 1분 출근하는 식으로 올해 8월까지 지급된 시간외수당은 총 2억7400만원, 작년과 합하면 7억6400만원에 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는 140명 정도 규모의 작은 소방서 1년 예산인 10억원과 거의 맞먹는 금액”이라고 했다.


또 특정 부서에서 사용한 업무추진비도 문제 삼았다. 양 의원은 “특정부서의 업무추진비가 과다하다는 지적이 있다”며 “사적 사용 의혹 등 비리에 대해 철저한 진상조사와 처벌자 책임 등 소방청장은 엄중히 조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정문호 청장은 “시간외수당을 많이 받은 사람은 생활관 사감이나 청원경찰과 같은 교대 근무자들”이라며 “교육 파견으로 초과근무 한 건 다른 곳으로 간 게 아닌 같은 중앙소방학교로 간 것이다. 필수로 교육받는 것 때문에 근무한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면밀히 조사해서 부정 수령이 있으면 환수 조치하고 문제발견 시 엄중 조치하겠다”며 “앞으로 불필요한 초과근무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광고
기획
[기획] 지에프에스, 플랜트 사업 개척 ‘성공적’ 수출 원전 소방사업도 ‘원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