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소방청 국감] 김민철 “소방관, PTSD 치료받도록 환경 조성해야”

정문호 청장 “인사상 불이익, 개인정보 누출 없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20:06]

[소방청 국감] 김민철 “소방관, PTSD 치료받도록 환경 조성해야”

정문호 청장 “인사상 불이익, 개인정보 누출 없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0/10/15 [20:06]

▲ 더불어민주당 김민철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 최누리 기자

 

[FPN 최누리 기자] =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겪는 소방관이 늘고 있지만 인사상 불이익 등을 우려해 상담이나 진료를 받지 않고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민철 의원(경기 의정부을)은 지난 13일 소방청 국정감사에서 “소방관 누구나 PTSD 관련 상담과 진료를 맘 편히 받을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지난 2016년 태풍 차바 당시 동료를 눈앞에서 잃고 괴로워하다 극단적 선택을 한 고 정희국 소방장이 올해 5월 위험직무순직 인정을 받았다”며 “정신적인 피해가 현장 피해로 인정받은 첫 사례”라고 강조했다.

 

또 “소방관의 경우 업무 특성상 충격적인 현장에 반복 노출된다”며 “PTSD 유병률은 일반인에 비해 10배가 넘는다. 더욱이 이로 인해 고통받는 소방관도 전년 대비 28%나 늘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소방관의 자살률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도 꼬집었다. 2018년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자살한 소방관은 9명이었다. 그런데 지난해에는 14명으로 늘었다.

 

그는 “소방에선 소방관 자살 예방을 위해 스트레스 회복력 강화 프로그램과 정신건강상담 등을 운영하고 있다”며 “최근 5년간 보건안전 지원예산 현황을 보면 찾아가는 상담실 등은 꾸준히 늘고 있지만 정신건강상담ㆍ검사ㆍ진료비 지원예산은 30% 줄었다”고 지적했다.

 

정문호 청장은 “정신건강상담ㆍ검사ㆍ진료비 지원예산의 경우 청구 시 지원되기 때문에 임의로 줄이는 건 아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인사상 불이익과 개인정보 누출을 우려하지 않고 소방관들이 치료받을 수 있도록 관리하는 등 PTSD에 대한 인식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기획
[기획] 지에프에스, 플랜트 사업 개척 ‘성공적’ 수출 원전 소방사업도 ‘원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