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동해소방서, 주택용 화재경보기로 대형 피해 막아

최재원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20/12/09 [14:00]

동해소방서, 주택용 화재경보기로 대형 피해 막아

최재원 객원기자 | 입력 : 2020/12/09 [14:00]

동해소방서(서장 김정희)는 지난 8일 동해시 삼화로 소재 단독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12시 34분께 주방에서 음식물을 가스레인지에 올려놓은 상태로 과열되면서 연기가 발생했고 주택화재경보기가 작동하자 거주자 황모씨는 119에 재빨리 신고했다.

 

황 씨는 119안심콜 서비스 대상자로 출동대는 신속하게 위치를 찾아내 안전조치를 할 수 있었다.

 

119안심콜 서비스는 독거노인이나 고령자, 장애인 등과 같이 응급상황 발생 시 혼자 신속하게 대처하기 어려운 분이 119로 신고하게 되면 사전에 등록된 환자 질병, 주 치료 병원 등 다양한 정보를 119종합상황실에서 확인하고 맞춤형 응급처치와 이송, 보호자 등 관계자에게 통보하는 선진형 119구급 서비스다.

 

자칫 대형 화재로 번져 큰 피해가 나올 수 있던 상황이었으나 주방에 설치된 주택용 화재경보기와 119안심콜 덕분에 소방서는 초기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었다.

 

김정희 서장은 “119안심콜 서비스에 가입하면 언제 어디서든 신속한 소방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며 “119안심콜과 주택화재경보기 설치를 계속해서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최재원 객원기자 ehsgh2@korea.kr

동해소방서 방호구조과 홍보담당 최재원 / 033-533-1119
광고
[인터뷰]
[인터뷰] 조용선 회장 “소방기술사가 소신 갖고 일하는 환경 만들겠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