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목포소방서, 아파트 경량칸막이는 ‘생명의 벽’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1/22 [15:00]

목포소방서, 아파트 경량칸막이는 ‘생명의 벽’

정현희 기자 | 입력 : 2021/01/22 [15:00]

 

[FPN 정현희 기자] = 목포소방서(서장 남정열)는 아파트 화재 시 인명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공동주택 내 경량칸막이 사용의 중요성을 알리고자 홍보를 확대한다고 말했다.

 

지난 1992년 10월부터 공동주택 3층 이상에는 가구 간 발코니에 경량칸막이를 설치하도록 규정됐다. 2005년 이후 시공하는 공동주택은 경량칸막이를 설치하지 않을 경우 대피공간 혹은 하향식 피난구를 둬야 한다.

 

경량칸막이는 아파트를 비롯한 공동주택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할 수 없을 경우 몸이나 물건을 이용해 파괴하고 옆 세대로 피난하도록 얇은 석고보드로 만든 벽체다. 

 

지난 9월 광양시의 한 고층 아파트 44층에서 화재가 났지만 당시 집 안에 있던 6개월 된 아기와 엄마는 경량칸막이를 뚫고 피난했다. 그 건물에서 단 한 명의 부상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대부분 가정에서는 부족한 수납공간을 해결하기 위해 경량칸막이 앞에 붙박이장이나 세탁기를 설치하는 등 피난에 장애를 초래하는 경우가 있다.

 

남정열 서장은 “생명의 벽인 아파트 경량칸막이는 피난을 목적으로 설치된 만큼 다른 용도로 사용하면 안 된다”며 “평소 위치와 사용법 등을 숙지해 화재 시 사용에 지장이 없도록 관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119TalkTalk
[119TalkTalk] 김미경 전국의용소방대연합회장 “소방과 맞잡은 손, 더욱 꽉 잡겠다”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