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119기고]겨울 산행 시 자만은 금물, 안전의식 필수

박영민 전북소방항공대 항공구조사 | 기사입력 2021/01/22 [15:48]

[119기고]겨울 산행 시 자만은 금물, 안전의식 필수

박영민 전북소방항공대 항공구조사 | 입력 : 2021/01/22 [15:48]

▲ 박영민 전북소방항공대 항공구조사

유난히 많은 눈이 내리는 신축년 겨울이다. 기온도 영하 20℃에 이를 만큼 몹시 춥다. 이런 날씨 덕에 도내 유명한 산들이 자연스레 절경을 만들어 내고 있다. 

 

겨울 산을 즐기는 사람들은 이런 아름다운 선물을 그저 자연현상으로 넘길 리 없다. 특히 TV, 인터넷 등을 통해 이런 풍경들은 워너고(want to go)로도 알려지고 있다. 이런 문화가 새삼스런 일은 아니지만 요즘 같은 코로나 시국에는 더욱 눈앞에서 감상하고 싶다는 맘이 생기는 것도 이상할 게 없다. 

 

하지만 항공구조사로 일하는 나로서는 그저 자연이 준 선물을 감상하는 낭만으로만 받아들일 수 없다. 사람들이 산을 찾게 되는 이유가 많아질수록 사고 발생률 역시 높아지고 산악인명구조 출동도 증가하기 때문이다. 

 

전라북도 운항정보시스템 통계를 보면 소방헬기 출동의 90% 이상이 산악사고다. 하지만 사고유형으로 보면 중증환자 발생률은 상대적으로 높지 않다. 소방항공대에 근무하면서 다양한 산악사고 현장에 출동해 봤지만 그 모든 사고들이 대부분 사소한 이유로 발생했고 예방이 가능했던 일이었다.

 

실제 출동했던 사례를 살펴보면 70대 남성이 산행 중 탈진으로 헬기구조를 요청했던 일이 있다. 현장 도착 시 그는 체력 저하와 근육경련 등으로 인해 스스로 산을 내려오는 게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당시 그는 “이 정도 산행은 물 한 모금도 안마시고 가능했는데...”라고 말했다.

 

20대 남성 등산객을 헬기로 구조했던 일도 있다. 그는 현직 운동선수였고 체력단련을 목적으로 산에 올랐다 전신마비 증상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보통 사람의 상식으로는 탈진과 같은 경미한 증상은 없을 것 같은 건장한 체격을 갖고 있었고 본인 역시 감당할 수 있을 거라 판단한 사례였다. 

 

최근에는 40대 남성 2명이 신축년 새해 일출을 보기 위해 전날 산 정상에 올라 비박을 시도한 사례가 있었다. 새해 첫날 새벽 구조요청을 받고 현장에 도착해보니 일행 중 한 명이 심정지와 사후강직 징후를 나타내고 있었다. 

 

아름다운 설경과 일출이 원망스러울 만큼 안타까운 죽음이 아닌가 싶다. 심장질환, 고혈압, 당뇨 등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들이 최근 건강관리를 이유로 쉽게 등산을 선택하는 일이 적지 않다. 등산이 몸에 좋은 신체활동인 건 사실이지만 기저질환자들이 쉽게 선택할 만큼 만만한 활동은 아니다.

 

몇 가지 사례에서도 봤듯이 자신의 신체 능력을 과신하거나 산행 준비 미흡 등이 사고 원인으로 작용하는 경우가 있다. 평생을 히말라야 등반에 몸 바친 엄홍길 대장이 TV에서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산은 인간의 힘으로 컨트롤 할 수 있는 곳이 아니다. 그곳의 신이 허락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다”, “정복이라는 표현은 맞지 않다. 인간이 어떻게 자연을 정복하느냐 잠시 그곳을 빌릴 뿐이다”

 

어떻게 히말라야와 비교할 수 있느냐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히말라야든 뒷동산 언덕이든 모두 우리가 정복하는 곳이 아닌 자연임에는 틀림없다. 모든 산의 지형이 제각기고 등산객들의 신체능력 역시 다양하기 때문에 맞춤형 등산지침을 제공할 수는 없다. 

 

그러나 안전한 산행을 위해선 개인의 신체능력에 적합한 경로와 준비물 등은 얼마든지 쉽게 설정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지난 1년여 동안 전 국민을 힘들게 했던 코로나19도 백신이 나오면서 곧 종식될 것이라는 희망과 함께 이후 쏟아지는 등산객들에 대한 안전사고 발생의 우려가 있기도 하지만 2021년 신축년은 소방헬기 출동율이 감소하는 안전한 한해가 되길 기원해 본다.

 

박영민 전북소방항공대 항공구조사 

119TalkTalk
[119TalkTalk] 김미경 전국의용소방대연합회장 “소방과 맞잡은 손, 더욱 꽉 잡겠다”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