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기술기고] 소방펌프 재질 변경 조치는 안전을 위한 길

정명호 (주)두크 품질관리본부장(상무이사) | 기사입력 2021/02/09 [10:00]

[기술기고] 소방펌프 재질 변경 조치는 안전을 위한 길

정명호 (주)두크 품질관리본부장(상무이사) | 입력 : 2021/02/09 [10:00]

▲ 정명호 두크 품질관리본부장(상무이사)  ©

최근 화재 안전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증가하는 가운데 소방청에서 소방펌프의 재질 변경 내용을 담은 고시를 발령했다. 매우 시의적절한 조치다. 이로써 우리나라의 소방펌프도 선진국의 표준과 동일한 수준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초기 화재진압에 가장 중요한 스프링클러에 물을 공급하는 소방펌프는 그 중요성을 아무리 강조해도 과하지 않다. 그런데도 건물용 소방펌프는 무관심 속에서 쉽게 부식되는 주철로 제작돼 왔다. 중요 부품인 임펠러와 축의 재질 관련 규격은 기준조차 없었다.

 

임펠러는 화재 발생 시 스프링클러로 물을 보내는 핵심 부품이다. 그런데 기준이 전무하다 보니 소방펌프에는 그동안 저렴한 재질의 주철 임펠러가 탑재됐다.

 

소방펌프는 오랜 시간 물을 담아두고 있다가 화재 시에만 가동하는 특징이 있어 오래된 건물일수록 부식 확률이 높다. 임펠러가 부식되면 고착과 양수량 부족으로 소방펌프가 정상 가동되지 못한다. 실제 불이 났을 때 스프링클러가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는 얘기다.

 

소방관련법에 따라 전문 업체들이 연 2회 소방펌프에 대한 관리ㆍ감독을 하지만 장비에 이상이 발생할 수 있는 ‘모든 경우의 수’를 차단하고 예방하긴 역부족이다.

 

경기도는 지난 2019년에 발생한 화재 9632건 중 절반 정도에서 스프링클러가 정상 작동하지 않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런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한 정부는 국가기술표준원을 통해 2018년 12월 규제개선위원회에 소방펌프 주요 부품인 임펠러와 축에 대한 재질 변경 계획을 보고했다.

 

지난해 2월 개정안을 행정 예고했고 마침내 올해 1월 29일엔 ‘스프링클러설비의 화재안전기준’ 개정안을 고시해 소방펌프의 임펠러와 축을 내식성 재질(청동 또는 스테인리스)로 사용토록 규정했다.

 

이번 고시 내용은 2009년 세계적인 재해방지기관인 NFPA(National Fire Protection Association, 미국방화협회)가 NFPA2010 제정을 통해 소방펌프 재질에 관한 기준을 정립한 내용과 동일하다. 이 NFPA 20의 3.3.9항과 8.1.5항 규정은 유럽과 미국, 일본, 중국도 같은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글로벌 표준에 부합한다고 볼 수 있다.

 

앞으로 옥내소화전이나 옥외소화전 등 모든 소방용 펌프의 재질이 개정 고시된 스프링클러용 펌프와 같은 방향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이는 국민이 화재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받고 국내 소방펌프도 고급화돼 선진국 제품 이상으로 발전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맞춰 대한민국 토종 펌프 기업인 (주)두크도 임펠러와 샤프트를 스테인리스 재질로 만든 입형다단 소방펌프를 제작해 공급해 나갈 것을 약속한다.

 

마지막으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각계각층의 의견 수렴과 규제영향평가 등 복잡한 행정절차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소방청과 소방산업 발전을 위해 애쓰시는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와 존경의 말을 전하고 싶다.

 

정명호 두크 품질관리본부장(상무이사)

광고
[인터뷰]
[인터뷰] 조용선 회장 “소방기술사가 소신 갖고 일하는 환경 만들겠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