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2022 FIRE TECH] 가산방재기술(주), 점도 낮고 영하 20℃ 견디는 포소화약제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22/06/27 [10:12]

[2022 FIRE TECH] 가산방재기술(주), 점도 낮고 영하 20℃ 견디는 포소화약제

특별취재팀 | 입력 : 2022/06/27 [10:12]

 

[FPN 특별취재팀] = 소화약제 전문업체인 가산방재기술(주)(대표 이준범)는 국내 유일의 저점도 알코올포(수성막포형) 소화약제를 선보였다.

 

이 약제는 연료 표면에 얇은 필름 막을 형성해 질식과 냉각 효과로 화재를 진압한다. 주로 휘발유와 경유, 알코올류를 포함한 B급 화재에 쓰인다. 알코올포와 수성막포가 혼합돼 수용성과 비수용성 위험물 모두에 사용 가능하다.

 

이 약제는 점도가 낮아 활용성이 높은 게 가장 큰 특징이다. 가산방재기술에 따르면 기존 알코올포 약제는 점도가 높아 사용에 제약이 많았다. 그러나 이 약제의 점도(20℃ 기준)는 내한용의 경우 20cSt, 초내한용은 30cSt 이하로 낮다. 우리나라에선 유일하다는 게 이준범 대표 설명이다.

 

특히 한겨울에도 문제없이 쓸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기존 알코올포 약제는 영하 11℃가 되면 서서히 얼어 추운 날씨에 활용하기 위해선 부동액을 첨가해야 했다. 그러나 이 약제는 영하 22.5℃까지 얼지 않는다.

 

알코올포(수성막포형) 소화약제는 1, 3%로 구분된다. ICL Performance Products에 준하는 친환경 기준을 충족하고 UL, EN, LAST FIRE 인증을 획득했다. 한국소방산업기술원으로부터 형식승인도 받았다.

 

이준범 대표는 “이 제품은 점도가 낮아 소방차량의 압축공기포시스템과 일반혼합기, 석유화학단지 내 폼탱크 시스템에 최적화된 약제”라며 “앞으로 모든 위험물 화재에 적용 가능한 친환경소화약제 개발에도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특별취재팀 young@fpn119.co.kr   

[기획]
[기획] 24년 소방시설 점검 외길… 최고로 거듭난 (주)유일이엔지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